아이투자 뉴스 > 전체

아이투자 전체 News 글입니다.

[리스트] 양극화 장세..살펴볼 종목은?

국내 증시가 전반적으로 부진한 흐름을 보인 가운데 강세군과 비강세군의 편차가 상당한 ‘양극화 장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미국과 대만 등 주요국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강세를 나타냈지만, 국내 증시는 거의 제자리 걸음인 상태인데요. 5일 현재 코스피 지수의 연초 대비 상승률은 1%에 불과하고, 코스닥은 올해 들어 1.8% 내렸습니다.

같은 기간 미국 S&P500 지수와 대만 가권 지수가 각각 11%와 20% 상승한 점을 고려하면 국내 투자자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요. 삼성전자80,400원, ▼-1,600원, -1.95%와 2차전지, 바이오 등 시가총액 상위권에 포진한 대형주의 약세가 지수 부진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수급 측면에선 국내 시장에 실망감을 느낀 개인투자자의 이탈이 지수 약세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는데요. 코스피 시장 기준 개인투자자들의 올해 누적 순매도 금액은 11조원에 이릅니다. ‘국장 탈출은 지능순’이라는 말이 단순히 구호에 그치지 않고 실천되었을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이런 가운데 증시 속사정을 들여다보면 강세 종목군과 비강세군의 편차가 매우 큰 양극화 양상이 펼쳐지고 있는데요. 시장 전반에 온기가 고루 퍼지기 어려운 상황에서 소위 ‘엣지(Edge)’를 보유한 종목으로 유동성이 쏠린 결과로 풀이됩니다.

이 같은 시장 상황을 고려해 이번 아이투자(www.itooza.com) 스톡봇 레터는 강세업종, 비강세업종에서 각각 살펴볼 종목군을 살펴봤는데요. 시장의 주목을 받은 업종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소외된 업종’도 균형 있게 들여다 보자는 취지에서 입니다.

최근 한 달 간의 주가 성적을 토대로 강세업종을 살펴본 결과, 화장품과 헬스케어(건강관리), 반도체 관련주(반도체, 전자장비)에 속한 종목이 주가상승 상위군에 다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당 업종에 속하는 상장사를 스톡봇 수급점수가 높은 순으로 추렸는데요. 이에 따르면 제우스13,730원, ▼-690원, -4.79%한국콜마63,500원, ▼-1,100원, -1.7%, 한솔아이원스10,410원, ▼-460원, -4.23%, 삼진제약19,520원, ▼-20원, -0.1%, 피에스케이29,900원, ▼-1,650원, -5.23% 등이 상위 15개 리스트에 포함됐습니다.

참고로 스톡봇 수급점수는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의 단기 및 중장기 매수 동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산정하는데요. 상장사 중 외국인 혹은 기관의 관심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은 종목을 살펴보는데 유용한 지표입니다.

다음으로 앞서 언급한 강세업종을 제외한 업종 내 종목을 살펴봤는데요. 소외주일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기초체력 요인에 더욱 가중치를 두는 취지에서 스톡봇 펀더멘탈 점수가 80점 이상인 종목만을 선별했습니다. (*펀더멘탈 점수 만점 = 100점)

역시 조건을 만족한 종목군을 스톡봇 수급점수가 높은 순으로 추렸는데요. 이에 따르면 비츠로셀19,600원, ▼-130원, -0.66%하이비젼시스템20,900원, ▼-150원, -0.71%, 에스엘37,200원, ▼-1,050원, -2.75%, 하이록코리아26,700원, ▼-700원, -2.55%, 기아115,000원, ▼-3,400원, -2.87% 등이 상위 15개 목록에 들었습니다.

스톡봇은 투자자 여러분의 합리적 의사결정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 콘텐츠 제공에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더 좋은 글 작성에 큰 힘이 됩니다.

  • 예측투자 - 부크온

댓글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애드프리 오픈
  • 예측투자 - 부크온

제휴 및 서비스 제공사

  • 키움증권
  • 한국투자증권
  • 유진투자증권
  • 하이투자증권
  • 교보증권
  • DB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 유안타증권
  • 이베스트증권
  • NH투자증권
  • 하나금융투자
  • VIP자산운용
  • 에프앤가이드
  • 헥토이노베이션
  • IRKUDOS
  • naver
  • LG유플러스
  • KT
  • SK증권
  • 이데일리
  • 줌
  • 키움증권
  • 한국투자증권
  • 유진투자증권
  • 하이투자증권
  • 교보증권
  • DB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 유안타증권
  • 이베스트증권
  • NH투자증권
  • 하나금융투자
  • VIP자산운용
  • 에프앤가이드
  • 헥토이노베이션
  • IRKUDOS
  • naver
  • LG유플러스
  • KT
  • SK증권
  • 이데일리
  • 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