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읽을거리

아이투자 전체 News 글입니다.

[i레터] 올해 매분기 영업이익이 성장할 20선

22일 아이투자(itooza.com)는 올해 매분기 영업이익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종목 20개를 정리해보았어요. 1분기 실적은 확정치이며, 2분기부터 4분기까지는 최근 1개월 증권사 컨센서스를 기준으로 했습니다. 또, 1~4분기 영업이익이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거나, 흑자전환한 기업이 대상인데요. 정렬 기준은 연간 영업이익 증가율이 높은 순입니다.

그 결과 파라다이스12,950원, ▲110원, 0.86%, 씨에스윈드49,500원, ▲350원, 0.71%, 호텔신라53,900원, ▲200원, 0.37%, 한전기술74,500원, ▲4,000원, 5.67%, LG에너지솔루션373,000원, ▼-2,000원, -0.53% 등이 표에 포함됐어요.



파라다이스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운영하는 회사입니다. 또, 복합리조트와 호텔 사업도 합니다. 회사는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으로 각각 1915억원, 190억원을 벌었는데요.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2%, 흑자전환했한 것입니다.

증권가는 파라다이스의 영업이익이 2분기에도 흑자전환을 할 것으로 예상했어요. 또, 3분기 17%, 4분기 75%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키움증권 이남수 연구원은 2분기 호실적을 예상하며, "5월 일본 골든위크와 중국 노동절 연휴 트래픽 증가가 예상된다"고 전했는데요. 또, "올해 또 다른 실적 성장의 키는 중국 VIP 모객 재개이다"며, "중국 VIP는 국제선 정기노선 확대 등에 따라 5월 노동절 연휴를 기점으로 단계적 회복을 전망한다"고 분석했습니다.

씨에스윈드도 올해 눈에 띄는 영업이익 성장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은 "씨에스윈드가 1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미국법인의 IRA 보조금인 AMPC가 약 170억원 수준으로 적용되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습니다.

2분기에 대해서는 "미국의 성수기 진입에 따른 물량 증가와 비례해서 늘어나는 AMPC, 포르투갈법인의 물량 확대, 터키법인의 높은 이익률 때문에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어요.

흑자전환을 제외한 2분기 영업이익 성장률이 가장 높은 종목은 농심448,000원, ▼-4,500원, -0.99%입니다. 롯데정보통신, NHN21,000원, 0원, 0%, LG에너지솔루션373,000원, ▼-2,000원, -0.53%도 2분기 영업익 증가가 클 것으로 기대되네요.

같은 기준으로 3분기 성적이 눈에 띄는 종목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253,500원, ▼-3,000원, -1.17%, 호텔신라53,900원, ▲200원, 0.37%, 세아베스틸지주20,500원, ▲250원, 1.23%, NHN21,000원, 0원, 0% 등입니다. 4분기는 세아베스틸지주20,500원, ▲250원, 1.23%, 코스맥스180,200원, ▲4,100원, 2.33%, 강원랜드14,250원, ▲120원, 0.85%, LG에너지솔루션373,000원, ▼-2,000원, -0.53% 등의 영업이익 성장률이 주목됩니다.

※ 이 글은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글에서 언급된 종목은 종목 추천과 무관하다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해주세요. 투자 판단에 따른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itooza.com)

더 좋은 글 작성에 큰 힘이 됩니다.

  • 예측투자 - 부크온

댓글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스톡워치 계속 무료료 이용하는 법
  • 예측투자 - 부크온

제휴 및 서비스 제공사

  • 키움증권
  • 한국투자증권
  • 유진투자증권
  • 하이투자증권
  • 교보증권
  • DB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 유안타증권
  • 이베스트증권
  • NH투자증권
  • 하나금융투자
  • VIP자산운용
  • 에프앤가이드
  • 헥토이노베이션
  • IRKUDOS
  • naver
  • LG유플러스
  • KT
  • SK증권
  • 이데일리
  • 줌
  • 키움증권
  • 한국투자증권
  • 유진투자증권
  • 하이투자증권
  • 교보증권
  • DB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 유안타증권
  • 이베스트증권
  • NH투자증권
  • 하나금융투자
  • VIP자산운용
  • 에프앤가이드
  • 헥토이노베이션
  • IRKUDOS
  • naver
  • LG유플러스
  • KT
  • SK증권
  • 이데일리
  • 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