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투자 뉴스 > 전체

스톡워치 전체 News 글입니다.

[대가의 선택] 인팩, 대가의 좋은 씨앗될까?

16.12/06
서민희 데이터 기자
편집자주 대가의 선택은 역사상 존경 받는 투자자들이 '만약 한국에 투자했다면 어떤 기업을 샀을까?'에 대한 해답을 제시해 주는 코너입니다. 종목 발굴시 대가들이 선택한 주요 지표를 국내 기업에 적용해 기업을 골라 소개합니다.

뮬렌캠프 "평균 이상의 회사에 씨앗을 뿌려라"

뮬렌캠프 앤드 컴퍼니의 설립자인 로널드 뮬렌캠프에 따르면 투자는 농사를 짓는 것과 비슷하다. 좋은 작물을 기르면 풍작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기준에 맞기만 하면 어떤 규모의 회사라도 매입한다.

뮬렌캠프는 주식을 농사로, 채권을 땅으로 비유한다. 땅만 보유하는 것보다 작물을 키우 듯 주식을 소유하는 것이 수익률 측면에서 더 좋다고 말한다. 농장에서 작물이 매달 자라는 것은 아니지만,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는 만족할 만한 성과를 안겨준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뮬렌캠프는 기후도 중요시한다. 투자의 기후를 파악하기 위해 전통적인 가치투자 분석에 인플레이션과 이자율을 감안한 자신의 모델을 사용한다. 그는 기후에 따라 주식과 채권 비중을 조절한다.

뮬렌캠프는 자기자본이익률(ROE)이 평균 이상의 회사를 원하며 최고도, 최악도 원하지 않는다. ROE가 25%를 넘는 최고의 회사들은 대부분 높은 가격에 거래되기 때문이다. 그는 최고 회사들을 가격이 떨어질 때까지 기다리다가, 다른 좋은 기회를 놓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인팩, 뮬렌캠프 기준 '만족'

뮬렌캠프는 ROE가 꾸준히 15% 이상을 기록하는 기업을 선호한다. 주가순자산배수(PBR)가 2.5배 미만인 기업을 매수 대상으로 삼는다. 또한, 재무 건전성을 보기 위해 부채비율이 150% 미만인지 확인한다.

인팩8,260원, ▼-230원, -2.71%은 뮬렌캠프의 종목 선정 기준을 만족하는 국내 상장사 중 하나다. 5년 평균 ROE는 16.3%로 기준인 15%를 넘는다. 전일 종가 기준 PBR은 0.58배로 2.5배 미만이며, 지난해 말 재무상태 기준 부채비율은 77%로 기준인 '150% 미만'을 만족한다.

자동차용 케이블 제조업체

인팩은 콘트롤케이블, 이그니션케이블 및 밸브, 스위치류 등 자동차부품 OEM 업체다. 주로 완성차 생산업체의 생산량 변화에 따라 전체 매출이 영향을 받는다. 주요 거래처로는 현대기아자동차, 지엠대우, 쌍용차 등 국내 완성업체를 비롯해 GM, BORGWARNER 등 해외 자동차 생산업체 및 부품업체 등이 있다.

인팩의 주요제품 중 파크 브레이크 케이블(Park Brake Calbe)은 자동차의 파킹페달 및 파킹레버를 밟거나 당김에 따라 뒷 차축에 연결된 브레이크 드럼 또는 디스크가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시키는데 필요한 동력을 전달하는 기능을 한다. 와이어링하니스(Wiring Harness)는 배터리와 발전기 간 충방전을 통해 각종 전장품에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을 하며, 시동시 배터리로부터 전원을 공급받아 스타트모터를 구동한다.

이외에도 ECU(공기현가장치) 신호에 따라 ECS(전자제어식 현가장치) 시스템 내에 압축공기 흐름을 만드는 솔레노이드 밸브와 전자식으로 제어되는 파킹브레이크시스템(EPB) 등을 생산하고있다. 한편 인팩은 지난 2012년 1월 충주첨단지방산업단지에 신규사업장을 준공해 EPB와 ECS의 양산을 시작한바 있다. 2014년 12월에는 수원통합연구소를 확장이전했다.



인팩의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 중 제품이 90%, 상품이 10%가량을 차지하고있다. 제품은 다시 컨트롤 케이블 44%, 이그니션 케이블 및 밸브류 38%, EPB 및 ECS 10% 등으로 나뉘며 배터리팩 모듈의 매출액은 올해 들어 처음 발생했다.



인팩은 최근 매출과 이익이 모두 성장했다.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5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79% 늘어난 16억원을, 순이익은 36% 증가한 10억원을 기록했다. 연환산(최근 4개 분기 합) 실적을 봐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매 분기마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매출액보다 영업이익의 증가속도가 빨랐다. 연결기준 영업이익률은 작년 3분기 3.2%에서 올해 3분기 5.8%로 2.6%p 올랐다.



재무상태를 살펴보면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부채비율은 77%, 유동비율은 162%로 안전한 편이다. 자산대비 차입금 비중은 11%며, 영업이익을 통해 이자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지 알 수 있는 지표인 이자보상배율은 40배다.

배당매력도 눈에 띈다. 인팩은 최근 5년간 매년 주당 100~140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시가배당률은 1.9%~3.3%, 배당성향은 8%~13% 가량이다. 만약 올해도 140원을 지급한다고 가정하면 기대할 수 있는 시가배당률은 2.3%다(전일 종가 기준).



올해 3분기 실적과 전일 종가를 반영한 주가수익배수(PER)는 5.2배, 주가순자산배수(PBR)는 0.58배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2%다.


[인팩] 투자 체크 포인트

기업개요

update12.09/08

자동차케이블, 밸브 및 스위치 제조업체
사업환경

update16.11/04

▷ 대량생산방식을 특징으로 하는 종합산업
▷ 소재와 부품생산에 관련된 밀접한 관련, 2차ㆍ3차계열 부품산업의 하부구조구축 매우 중요
경기변동

update15.04/09

▷ 국내외의 전반적인 경기 및 유가변동, 정부정책 등에 밀접한 영향
주요제품

update16.11/22

▷ 콘트롤케이블 및 전자식파킹브레이크(EPB): 간이동력 전달 장치(62.8%)
-스위치 (13년 1561원 →14년 1561원 →15년 1561원 → 16년 3분기 1561원)
- 전자식파킹브레이크케이블(13년 11만7337원 →14년 11만4327원 →15년 10만3302원 → 16년 3분기 10만2738원)
* 괄호 안은 연결기준 매출 비중 및 가격추이
원재료

update16.11/21

▷ 원재료 : PVC 외(52.9%)
▷ 상품 : 케이블 외(13.1%)
* 괄호 안은 연결기준 매입 비중
실적변수

update16.11/04

리스크

update16.11/04

▷ 완성차 업체의 판가 인하 압력에 따른 낮은 이익률(영업이익률 최근 5년간 0.2~3.6%)
▷ 국내외 원자재 가격과 유가의 불안정, 전세계적인 경기 침체 및 경제성장률의 하락으로 인한 구매가격과 제품판매가격의 급변
신규사업

update15.04/09

▷ 전자제어식 현가장치,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베이블 양산(2012년) 실시
▷ 2014년 12월 수원통합연구소 확장 이전
위의 기업정보는 한국투자교육연구소가 사업보고서, IR 자료, 뉴스, 업계동향 등 해당 기업의 각종 자료를 참고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합니다.
(자료 : 아이투자 www.itooza.com)

[인팩] 한 눈에 보는 투자지표

(단위: 억원)

손익계산서 2016.9월 2015.12월 2014.12월 2013.12월
매출액 1,072 1,414 1,454 1,443
영업이익 17 14 33 53
영업이익률(%) 1.6% 1% 2.3% 3.7%
순이익(연결지배) 68 106 142 172
순이익률(%) 6.3% 7.5% 9.8% 11.9%
주요투자지표
이시각 PER 5.37
이시각 PBR 0.60
이시각 ROE 11.17%
5년평균 PER 4.95
5년평균 PBR 0.74
5년평균 ROE 16.25%

(자료 : 매출액,영업이익은 K-IFRS 개별, 순이익은 K-IFRS 연결지배)

[인팩] 주요주주

성 명관 계주식의
종류
소유주식수 및 지분율비고
기 초기 말
주식수지분율주식수지분율
최오길최대주주보통주3,000,00030.002,000,00020.00-
최웅선특수관계인보통주317,6703.181,317,67013.18-
최중선특수관계인보통주170,5001.71170,5001.71-
고관승임원보통주580,0005.80580,0005.80-
인팩케이블(주)
(구. 성신테크(주))
계열회사보통주500,0005.00800,0008.00-
보통주4,568,17045.684,868,17048.68-
우선주00.0000-
[2016년 9월 30일 기준, 단위 : 주식수(주), 지분율(%)]


  • 예측투자 - 부크온
  • 스톡워치 계속 무료료 이용하는 법
  • 예측투자 - 부크온

제휴 및 서비스 제공사

  • 키움증권
  • 한국투자증권
  • 유진투자증권
  • 하이투자증권
  • 교보증권
  • DB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 유안타증권
  • 이베스트증권
  • NH투자증권
  • 하나금융투자
  • VIP자산운용
  • 에프앤가이드
  • 헥토이노베이션
  • IRKUDOS
  • naver
  • LG유플러스
  • KT
  • SK증권
  • 이데일리
  • 줌
  • 키움증권
  • 한국투자증권
  • 유진투자증권
  • 하이투자증권
  • 교보증권
  • DB금융투자
  • 신한금융투자
  • 유안타증권
  • 이베스트증권
  • NH투자증권
  • 하나금융투자
  • VIP자산운용
  • 에프앤가이드
  • 헥토이노베이션
  • IRKUDOS
  • naver
  • LG유플러스
  • KT
  • SK증권
  • 이데일리
  • 줌